지오 사과, 뒷광고 의혹 인정 “책임 의식 느껴”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9-08 오전 12:56:40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유튜버로 활동하고 있는 엠블랙 출신 지오, 배우 최예슬 부부가 뒷광고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지오, 최예슬 부부는 지난 4일 자신들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오예커플스토리에 장문의 사과글을 올렸다.
 
이들은 2년 넘는 시간 동안 유튜브를 운영해 왔으며 광고 진행을 직접 소화하기 어려워 현 소속사와 계약을 맺었다고 했다.
 
지오, 최예슬 부부는 "표시광고법이 개정되기 전 소속사와 광고주를 통해 광고 표기 방법에 대해 '더보기란 기재, 해시태그 또는 댓글 고정, 업로드 설정 탭에서 유료 광고 표시 체크' 중 하나를 선택해 진행하면 된다는 내용을 공유 받았다" "더보기란의 광고 고지 문구와 콘텐츠 내 광고 메시지가 담겨 있다는 내용이 인식됐다고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광고 영상 촬영 전 구체적인 기획안 가이드를 전달 받고 수정 작업을 거친 뒤 업로드가 되기 때문에 공식 절차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을 인식하지 못했다고 했다.
 
또한 더보기의 글을 최상단으로 배치하고 영상 자체의 유료광고 포함이 표시되도록 설정했다이러한 조치가 뒤늦게 광고임을 밝히게 된 것처럼 비춰졌다고 생각한다. 분명한 책임 의식을 느끼고 있으며 이에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일각에서 제기한 탈세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모든 광고 개런티 정산은 소속사를 통해 진행되고 있으며 적법한 방식으로 투명하게 처리되고 있다고 밝혔다.
 
지오와 최예슬은 일상을 담은 콘텐츠 등을 공개해 58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지오 사과. 사진/지오 인스타그램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