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16일부터 새해 업무 보고 시작…"확실한 변화 다짐"


첫 순서는 과기부·방통위…"국민 체감 성과 다짐하는 업무 보고로 계획"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1-15 오후 6:46:42

문재인 대통령. 사진/ 뉴시스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6일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를 시작으로 정부 부처로부터 업무 보고를 받는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15일 춘추관에서 부처 업무 보고 관련 브리핑을 통해 "16일부터 2월까지 문 대통령이 정부 부처 업무 보고를 받는다"며 "기본적인 콘셉트는 '2020년 확실한 변화'를 위해 국민 체감 성과를 다짐하는 업무 보고로 계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업무 보고는 정부 부처를 주제별로 묶어서 진행한다. 첫 순서로 1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과학 기술과 AI(인공 지능)를 주제로 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이후 강한 국방, 체감 복지, 공정 정의, 일자리, 문화 관광, 혁신 성장, 안전 안심, 외교 통일 주제로 업무 보고를 진행한다. 장소는 정부 부처나 정책 현장 등 상황, 주제에 따라 정해질 계획이다.
 
문 대통령이 이처럼 직접 전 부처 업무 보고를 일괄 주재한 것은 취임 첫 해인 2017년 이후 처음이다. 당시 8월 문 대통령은 정부 출범 첫 해를 맞아 핵심 정책 토의를 위주로 2~3개 유관 부처를 9개 그룹으로 나눠 업무보고를 주재했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