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미국-이란 갈등' 금융시장 일일점검반 가동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01-08 오후 3:33:48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미국·이란 간 갈등 심화로 중동 지역 불안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금융당국이 금융시장 일일점검반을 운영하는 등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중동 지역 불안 확산과 관련해 지난 6일 열린 긴급경제관계장관회의 직후 금융시장 일일점검반을 전격 가동했다고 8일 밝혔다.
 
금융위, 금감원, 국제금융센터 등이 참여하는 일일점검반은 중동 불안과 관련한 국제정세와 국내외 금융시장에 대한 일일 모니터링 체계를 운용하고 있다.
 
한편 이날 오후 3시에는 금융위 사무처장 주재로 긴급 금융시장점검회의가 열린다. 금융 당국자들은 이날 회의를 통해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에 따른 영향과 파급효과를 점검하고 향후 리스크 요인을 논의할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시장상황을 예의주시하고, 국내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되는 경우 컨틴전시 플랜에 따른 시장안정 조치를 시행하는 등 금융안정에 만전을 기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금융위원회 모습.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