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시네마, 영진위 ‘베트남 영화 상영지원 사업’ 협조...개봉작 두 편 선정


월드타워관 센텀시티관, ‘디자이너’ ‘세 번째 부인’ 개봉 예정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11-21 오전 9:35:13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롯데시네마가 영화진흥위원회 ‘베트남 영화 상영지원 사업’의 성공적인 진행을 위해 베트남 영화 상영에 적극 협조키로 했다. 이에 따라 21일 롯데시네마 월드타워관과 센텀시티관에서 베트남 영화 ‘디자이너’(크란 부 로크 감독, 2017년)와 ‘세 번째 부인’(애쉬 메이페어 감독, 2018년)을 개봉한다. 
 
이번에 상영하는 ‘디자이너’와 ‘세 번째 부인’은 영화진흥위원회 ‘베트남 영화 상영지원 사업’ 지원작으로 선정된 작품들이다. ‘디자이너’는 1970년대 가족이 함께 운영하는 아오자이 전통 의상실을 배경으로, 과거와 현대를 오가며 전통의상 의미를 찾는 소동극이자 시간여행 드라마다. 베트남을 대표하는 화려한 패션의 여배우들이 총출동해 아오자이의 아름다움과 전통의 소중함을 담았다.  ‘디자이너’는 2017년 22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된 바 있으며, 600억VND(약 30억원)의 극장수입을 기록했다. 
 
 
‘세 번째 부인’은 19세기 베트남 시골 마을의 부유한 지주 세 번째 부인이 된 열네 살 소녀 ‘머이’가 그녀의 숨겨진 욕망에 의한 안전한 삶과 자유로운 삶 사이에서의 선택의 얘기로, 2018년 부산국제영화제, 토론토 국제영화제에 초청된 수작이다.
 
롯데시네마 관계자는 이번 베트남 개봉과 관련해 “영화진흥위원회 ‘베트남 영화 상영지원 사업’에 동참할 수 있게 돼 영광이다”며 “앞으로도 한국-베트남 양국이 서로의 문화와 영화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한국과 베트남이 활발한 문화 교류가 활발히 이뤄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롯데시네마는 지난 9월 국내 영화 ‘아빠는 딸’ 베트남 버전 리메이크 영화 ‘혼 파파 자 꼰가이’를 국내 배급하며, 다문화 상영회, 주한 베트남 대사관 가족 및 한국 거주하는 베트남 초청행사를 진행하는 등 베트남 영화의 국내개봉을 통한 문화교류에 힘쓰고 있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