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카카오, 블록체인 사업 함께 발굴한다


블록체인 파트너십 체결…프라이빗·퍼블릭 블록체인 사업기회 공동 발굴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11-21 오전 10:34:57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LG CNS와 카카오 블록체인 계열사 그라운드X가 함께 블록체인 사업확대를 찾는다. 
 
양사는 21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 LG CNS 본사에서 블록체인 사업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각 사가 보유한 블록체인 기능 및 서비스의 호환 가능한 기술적 체계를 구축하고 이를 통해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할 계획이다. 
 
 
 
LG CNS는 지난해 5월 프라이빗(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모나체인'을 출시했다. 이후 올해 초 한국조폐공사의 지역화폐 결제 플랫폼 '착'을 구축했다. 지난 7월에는 LG유플러스가 LG CNS의 모나체인을 적용해 분실되거나 파손된 휴대폰의 보험금을 지급하는 시스템을 블록체인 기반으로 마련했다. 이 시스템을 통해 보험금을 지급받는 과정이 LG전자와 KB손해보험 등과 실시간으로 공유된다. 고객은 해당 보험사에 서비스 센터 수리내역, 영수증 등 보험서류를 따로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 
 
그라운드X는 지난 6월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의 메인넷을 출시했다. 블록체인 서비스를 개발·운영하는데 최적화된 개발자 환경(DX)과 블록체인 서비스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사용자 환경(UX)도 제공하고 있다. 
 
그라운드X는 클레이튼의 기술적 가치와 유용성을 증명하기 위해 다양한 산업분야의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실질적인 서비스를 만드는 데 집중하고 있다. 이번 LG CNS와 파트너십도 이러한 전략의 일환이다. 
 
LG CNS 관계자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프라이빗 블록체인과 퍼블릭 블록체인간 경계를 허물고 각 사의 기능과 강점을 결합해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라운드X 관계자는 "클레이튼의 앵커링 기능 등을 통해 모나체인의 데이터 무결성과 신뢰성을 공고히 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