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아들의 높은 점수 낮게 말했는데 그게 거짓말인가" 반박


특혜 채용 논란 일어나자 "낮은 점수 높게 얘기하는 게 거짓말" 해명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6-24 오후 7:40:0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숙명여대 강연 당시 자신의 아들이 '스펙이 엉터리인데도 대기업에 입사했다'고 소개했다가 정정한 데 대해 "낮은 점수를 높게 이야기했다면 거짓말이지만, 그 반대"라며 아들의 '스펙'을 사실과 다르게 말한 것에 대해 거짓말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24일 국회 최고위원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아들의 스펙과 관련한 거짓말 논란에 "낮은 점수를 높게 얘기했다면 거짓말이겠지만, 그 반대도 거짓말이라고 해야 하느냐"고 말했다. 기자들이 "거짓말을 했다는 사실을 인정하지 못하는 것인가"라고 질문하자, "말씀드린 그대로 이해해주면 좋겠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20일 숙명여대 1학년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특강에서 "취업을 원하는 기업에 '어떤 인재를 원하는지 문의해 본 적이 있냐"면서 자신의 아들이 학점 3.0 미만에 토익 800점으로 대기업에 취업했다고 밝혔다. 이후 특혜 채용 논란이 커지자 황교안 대표는 자신의 SNS를 통해 "아들 학점은 3.29점, 토익은 925점"이라고 해명해 '거짓말' 논란이 불거졌다.
 
황 대표는 당시 페이스북 해명에서 "이야기하려고 한 핵심은 비록 현재 점수나 스펙이 좋지 않다고 하더라도 남들이 하지 않는 일들을 시도해보면서 얼마든지 자신의 길을 찾을 수 있고 자신의 꿈도 또한 이룰 수 있다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오후 인천 서구 검단중학교를 방문해 적수피해 대책마련 현장간담회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