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김범수, 인사평가 논란에 "사내 문화에 경고등 켜진 것…바로잡아야"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1-02-25 오후 7:29:28

[뉴스토마토 이선율 기자] 최근 10조원이 넘는 재산 절반 이상을 기부하겠다고 공언한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최근 논란이 된 인사평가 제도에 대해 "반드시 바로잡아야 한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김 의장은 25일 오후 2시부터 온라인으로 직원 간담회 '브라이언톡 애프터'를 열고 "사내에서 누군가를 무시하거나 괴롭히는 행위는 없어야한다"면서 "이런 일에 민감하지 않은 리더나 동료가 있다면 그건 반드시 바로잡아야한다. 조금 더 성숙해져야할 과제다"라고 말했다.
 
김범수 카카오 의장. 사진/카카오
 
앞서 카카오 한 직원이 블라인드 게시판을 통해 직장내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고 토로하는 유서 형식의 글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일부 카카오 직원들은 이에 공감하며 카카오의 인사 평가 제도와 관련한 불만들을 제기했다. 특히 '당신과 일하기 싫다'는 인사평가 항목 제도에 대해 문제가 많다고 지적했다.
 
김 의장은 "카카오는 문제를 인식하고 해결할 마음가짐과 의지가 있는 회사라고 믿는다"면서 "이번 이슈는 사내 문화에 경고등이 켜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완벽히 불완전한 존재이지만 실수했을 때 어떻게 반응하고 사과하느냐에서 회사의 문화가 드러난다"며 성숙하고 멋있는 문화를 만들면 좋겠고, 카카오 공동체는 건강한 조직이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성과급 등 보상 문제에 대해서는 "최고의 인재에겐 최고의 대우를 해줘야한다"면서 "경쟁사보다 보상이 더 적다면 빨리 개선을 해야할 것이다. 현재 균형을 못 맞출수는 있으나 장기적인 관점으로 맞춰나가겠다"고 밝혔다.
 
본래 간담회 취지였던 기부방식과 관련해서는 롤모델로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를 삼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사회 문제를 해결할 롤 모델은 빌 게이츠"라며 "창업을 하고 재단을 만들었는데, 기업이 저렇게 할 수도 있구나라는 생각을 처음 하게 돼 벤치마킹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기부서약 같은 것도 빌 게이츠 재단에서 만든 것인데, 미국에서는 IT 기업인에게 문화처럼 퍼졌다"며 "우리도 그렇게 가보면 어떨까 싶고, 빌 게이츠가 말한 '창조적 자본주의'를 적용할 수 있을 거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카카오 전 계열사 직원 1만여명 중 5600여명이 참여했다.
 
이선율 기자 melody@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