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11월 내 집단 면역 목표"…영업금지 완화 공감대


백신·치료제 개발·확보 현황 등 점검…"대상자 선정에 공정성 중요"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1-01-14 오후 1:19:39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당정이 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정점이 지났다고 판단하며 2월 말 백신·치료제 접종, 11월 집단 면역을 목표로 설정했다. 동시에 현재 시행하고 있는 영업금지 조치의 일부 완화에 의견을 모았다.
 
14일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국회에서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점검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개발, 확보 현황, 접종계획 등을 점검했다.
 
이낙연 대표는 "백신과 치료제의 개발·확보의 일정이 투명하게 이미 공개되고 있는데 국민들께서 좀 더 만족스러운 일정이 됐으면 좋겠다"며 "현재까지는 11월 집단면역 일정이지만 더 당길 수는 없을까, 자유롭게 단풍놀이라도 할 수 있을까하는 국민들의 소박한 소망이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백신 사용 승인 문제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이미 전국민 무료접종 방침을 밝혔다"며 "치료제도 국가 책임으로 봐야 한다고 저는 생각하고 있다. 그런 면에서 무료 사용을 할 수 밖에 없지 않느냐고 저는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방역 형평성은 업종 간 형평성과 공정성, 수용 가능성이 핵심일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런 점에서 시비가 최소화되도록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현재 공개된 바에 따르면 2월 말부터는 코로나19 백신·치료제의 접종이 시작된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백신·치료제를 통한 방역 단계로 전진하게 된다. 정부가 잘 준비하고 있는데 이 대표님 말씀처럼 11월 내에, 또는 그 전에라도 70% 접종 목표가 완성돼 집단면역이 완성될 수 있도록 잘 준비해달라"고 했다.
 
그는 또 "대상자 선정과 순서에 대해서도 공정성이 중요하다. 해외 사례에서 보면 순서에 따른 갈등이 있다고 하는데 우리는 없어야 한다"며 "접종 순서는 철저히 과학적이고 합리적 근거에 따라서 결정해야 할 것이다. 무엇보다 대상자 선별과 접종 등 모든 진행 절차를 국민들께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현재 시행 중인 영업금지 조치에 대한 형평성 문제가 거론됐다. 방역본부장을 맡고 있는 김성주 의원은 "감염 위험이 낮다면 허용할 수 있는 부분은 허용해야 하지 않느냐는 게 대개 공감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고민은 거리두기 완화시 확진자가 다시 늘어날 수 있다는 점이다. 때문에 대부분 지자체는 현재의 조치를 유지하는 쪽으로 손을 들고 있다. 김 의원은 "당에서 현장의 호소를 충분히 전달했고, 최종 판단은 전문가들의 의견을 거쳐 중대본이 결정하도록 했다"고 전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국난극복본부 점검회의에 참석하며 김태년 원내대표, 홍익표 정책위의장과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