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2020)사상 초유의 온라인 지스타, 숙제 안고 폐막


첫날보다 줄어든 주말 시청자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20-11-22 오후 11:00:00

[뉴스토마토 배한님 기자]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 2020'이 나흘간의 일정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코로나19라는 초유의 사태로 일반 관람객을 받지 못해 사상 최초로 '온택트'로 열렸던 만큼 우려가 컸지만, 기대 이상의 시청자를 모으며 무사히 마무리됐다. 하지만 첫 온라인 행사에 준비 기간도 짧았던 만큼 콘텐츠 종류나 참가자와의 소통 등에서 아쉬운 점도 남겼다. 
 
줌으로 연결된 게임 팬들과 지스타 2020 온라인 개막 세레모니를 하는 모습. 사진/한국게임산업협회
 
지난 19일 개막한 '지스타 2020'이 22일 지스타X캠프 콘서트를 마지막으로 폐막했다. 유례없는 온라인 행사에 현장을 찾을 수 없었던 팬들은 트위치 내 지스타 공식 채널 '지스타TV'를 시청했다. 게임팬들은 강신철 지스타 조직위원장의 말대로 "가정에서, 버스나 지하철에서, 공원에서 지스타가 준비한 게임과 e스포츠 콘텐츠를 편안하게" 만났다. 
 
게임팬들은 지스타TV에서 카카오게임즈의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오딘 : 발할라 라이징', 넥슨의 '커츠펠'과 '코노스바 모바일', 스마일게이트의 '티타이니 온라인' 등 각 참가사가 공개한 신작 게임 영상을 보며 감상을 나누는 등 나름의 재미를 찾았다. 평균 시청자 수는 꾸준히 4000~5000명을 유지했다. 
 
조직위에 따르면 행사 첫날인 지난 19일 고유 시청자는 23만693명이었고, 2일 차와 3일 차는 각각 15만799명, 17만7249명, 마지막날인 22일은 18만명(추정치)을 기록했다. 총 85만여 명이 지스타TV에서 지스타2020을 즐긴 셈이다. 지난 지스타 2019 현장 누적 관람객수는 24만4309명이었다. 지난해의 경우 유료 관람객이었던 만큼 단순 비교는 힘들지만 올해 준비기간이 짧았던 만큼 조직위 측에서는 '기대 이상'이라고 평했다. 
 
온라인 중심의 행사인 만큼 볼 거리를 늘리기 위해 처음 도입한 e스포츠대회 '지스타컵 2020'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지난 상반기 출시 직후부터 e스포츠 종목으로 각광받은 넥슨의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전 농구 선수 하승진, 전태풍이 특별 해설로 참가한 'NBA 2K21', KT 게임박스에서 서비스 중인 유명 대전 격투 게임 '킹 오브 파이터즈 '98'은 첫날인 20일 약 3만명, 21일은 약 8만2000명의 시청자를 모았다. 
 
전면 온라인으로 전환된 B2B 행사인 '라이브 비즈매칭'은 현장 참여의 부담이 줄어들면서 어느 때보다 많은 해외 기업이 참가했다. 닌텐도, 구글, 페이스북, 화웨이 등 총 45개국 526개사가 온라인에서 게임 비즈니스를 이어갔다. 강신철 조직위원장은 "작년 기준으로 33개국 144개 회사가 참가했다"고 밝혔다. 
 
지스타 2020이 열렸지만 부스 없이 텅 빈 벡스코 내부. 사진/배한님 기자
 
어려운 시기에 지스타를 이어갔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지만, 아쉬운 점도 많았다. 조직위는 코로나 2차 대유행이 시작된 지난 9월 초, 뒤늦게 전면 온라인 전환을 택했다. 준비가 짧았던 만큼 참가사나 콘텐츠 다양성 등 부족한 점이 많았다. 대부분의 콘텐츠가 현장 생중계보다는 미리 제작된 영상 송출이었기에 시청자와 소통할 수 있는 부분이 많지 않았다. 고유 시청자 수도 평일인 19일보다 주말일 20일, 21일이 더 적었다. 
 
강 조직위원장은 "처음 해보는 것이다 보니까 저희도 이렇다고 말할 수 있는 부분이 없고 제시할 수 있는 게 부족해 기업 입장에서도 이게 과연 도움이 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조직위는 올해의 경험을 바탕으로 내년 지스타 준비에 한발 빠르게 돌입할 계획을 밝혔다. 코로나19 사태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예측할 수 없는 상태에서 지스타 2021도 온라인 중심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강 조직위원장은 "오프라인 행사에 대한 욕심을 오래 갖고 있었던 만큼 온라인 준비가 부족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며 "내년에도 온라인으로밖에 할 수 없는 상황이 되면 이번 경험이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배한님 기자 bhn@etomato.com
 

0 0